본문 바로가기

빅스, '앵그리버드' 게임 속 아바타로…'앵그리빅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17:19

'빅스 사슬'

[OSEN=박판석 기자] 그룹 빅스의 아바타가 '앵그리버드' 게임 속에 등장했다.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모바일게임 '앵그리버드'에 빅스 여섯 멤버의 모습을 그대로 재연한 아바타가 나타났다. 게임 속에서 붉은 머리와 치솟은 눈썹, 앙증맞은 부리까지 완벽하게 앵그리버드 아바타로 변신한 ‘앵그리빅스’의 등장은 보는 재미를 더했다.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앵그리버드 속 빅스의 아바타는 NGO단체인 어스데이네트워크(Earth Day Network)가 글로벌 모바일 기업 로비오 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하여 진행 중인 '지구를 위한 챔피언(Champion for Earth)' 스페셜 토너먼트 프로모션을 위해 특별 제작한 아바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후변화에 대한 세계인의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는 데에 목적을 둔 이번 환경 캠페인에는 맷 데이먼(Matt Damon), 돈 치들(Don Cheadle), 이안 서머홀더(Ian Somerhalder) 등 세계적인 스타들도 함께 참여하여 더욱 화제 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대표로 유일하게 그룹으로 참여한 빅스가 참여했다.

'지구를 위한 챔피언' 프로모션 기간 동안 플레이어들은 기후변화에 대한 주제로 디자인된 게임을 직접 플레이하며 랜덤으로 아바타들과 만날 수 있다. 이를 통해 함께 게임을 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으며 기후변화에 대한 정보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행동지침에 대한 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한편, 빅스는 10일 두 번째 정규 앨범 `Chained Up(체인드 업)`을 공개했다.

[빅스 사진=젤리피쉬 제공]
'빅스 사슬'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