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네시스 EQ900'…항공기 1등석 시트 이탈리아산 최고급 가죽으로…가격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16:00
기사 이미지

제네시스 EQ900


‘제네시스 EQ900’이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이날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남양연구소에서 다음달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EQ900’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열었다.

베일에 가려졌던 EQ900의 외관 렌더링 이미지도 이날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차 플래그십 세단 에쿠스 후속인 EQ900는 후륜 구동 세단이다. 제품의 차별화를 이루기 위해 4년여간 1200여명의 연구원이 이 차량 개발을 전담해왔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전면부는 현대차의 패밀리룩 헥사고날 그릴이 적용했다. 후면은 이전 모델인 에쿠스의 느낌을 풍겼다.

실내에는 자연에 가까운 질감의 소재가 적용됐다. 자동차에 사용할 수 있는 최상의 제품인 세미 에닐린 가죽을 이탈리아 가죽 가공 브랜드인 파수비오사와 함께 개발했다. 우드트림도 통나무를 깎아 만든 실제 나무를 사용했다.

뒷자리에 적용된 ‘퍼스트 클래스 VIP시트’는 항공기 1등석 시트처럼 한 번의 터치 만으로 릴렉스·독서·영상 등 다양한 모드로 변형이 가능하다.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볍지만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이 이전 모델 대비 3.2배 증가한 51.7% 쓰였고, 결합력이 강한 구조용 접착제 사용도 기존 대비 2.3배 확대됐다.

국산차 최초로 완전 자율주행자동차의 전 단계인 고속도로 주행지원(HAD) 시스템도 장착됐다. 핸들이나 가속페달을 조작하지 않아도 앞차와의 거리를 조절하고 차선을 유지하며 스스로 주행하는 기능이다.

이외에도 기존 후측방 경보 시스템 성능을 향상시킨 후측방 추돌회피 지원 시스템이 국산차 최초로 적용됐다. 이 시스템은 기존에 표시·소리·진동을 통해 운전자에게 위험을 알려주던 후측방 경보 시스템에서 한발 더 나아가 추돌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경우, 변경하려는 차선 반대편 앞뒤 2개의 바퀴를 자동으로 미세 제동해 추돌을 방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파워트레인은 람다 3.8 V6 엔진·람다 3.3 V6 터보 엔진·타우 5.0 V8 엔진 등 세 가지다.

‘제네시스 EQ900’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제네시스 EQ900’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