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국 정부 "미얀마 총선, 미얀마 민주주의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

중앙일보 2015.11.10 15:54
정부는 10일 미얀마 총선과 관련해 “미얀마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역사적인 이정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얀마 총선이 미얀마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와 국제사회의 지원 하에 평화롭고 질서있게 치뤄진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8일 치뤄진 미양마 총선에서는 아웅산 수지(70)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압승이 예상된다. 전체 의석의 1/3이 개표된 가운데 NLD는 90% 이상의 의석을 확보했다고 한다. NLD가 이번 총선에 배분된 상·하원 의석 491석의 67%(329석) 이상을 확보하면 1962년 이후 반세기 이상 지속된 미얀마 군부 지배가 막을 내리게 된다. 미얀마 헌법은 의회 664석 중 4분의 1(166석)을 군부에 할당하고 있다.

조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이번 역사적인 총선 결과를 발판으로 미얀마 정부가 개혁 개방정책과 국가발전을 계속해나가길 기대하며 한·미얀마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 발전을 위해 미얀마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정부는 미얀마 민주주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서 이번 총선에 선거 참관단을 파견하여 500여명의 국제 선거참관단과 함께 성공적으로 임무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미얀마 총선에는 미얀마에 대사관이 있는 25개국의 선거 참관단 500명이 활동했다. 한국 정부 선거 참관단은 중앙선관위 7명과 대사관 직원 11명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제 10차 한·일 국장급협의가 11일 서울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시급히 해결돼야 할 문제이고, 양 정상께서 지시한 대로 가능한 한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일본 정부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조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안효성 기자 hyo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