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멕시코 닭싸움장 축구장서 총격 사건…용의자 아직 잡히지 않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11:50
기사 이미지

멕시코의 닭싸움장과 축구 경기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4명이 숨졌다.

8일 오후(현지시각) 멕시코 텔레비사 방송 등 현지 매체는 멕시코 서남부 게레로 주의 콰히니킬라파 라는 지역에 있는 투계장에서 총격이 일어나 구경꾼 등 14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했다고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날 닭싸움장에서 총기를 소지하고 입장한 사람들 사이에 언쟁이 벌어졌고, 이어 무차별 총격이 가해진 것으로 보도했다.

범행 목적이 무엇인지, 우발 또는 계획적으로 이뤄졌는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목격자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저격용으로 사용하는 소총의 탄피를 수거하고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한편 같은 날 오후 게레로 주의 해변 휴양도시인 아카풀코 인근에서 아마추어 축구경기가 끝난 뒤 총격 사건이 발생해 관람객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다고 외신 언론이 보도했다.

게레로 주는 마약갱단 간 세력 다툼 등에 따른 살인과 납치 등의 강력 범죄가 빈번한 지역으로, 연방정부가 1천500명의 병력을 전역에 배치해 치안을 관리하는 곳으로 작년 9월에는 게레로 주 이괄라 시에서 시위를 벌이던 교육대생 43명이 경찰과 결탁한 갱단에 끌려가 집단으로 피살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