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문재인 “선거구 13일까지 담판”

중앙일보 2015.11.10 01:27 종합 1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이 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야당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 장관은 새정치민주연합 이인영 의원이 “국회에 빨리 돌아오려고 인사하는 거죠”라고 농담을 건네자 손사래를 치며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경빈 기자]


내년 총선의 선거구를 획정짓는 작업이 여야 대표 간 담판에 넘겨졌다.

정의화 주재, 4+4회동 합의
비례대표 의석수가 관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9일 오후 정의화 국회의장의 주재로 국회에서 만났다. 양당 대표는 회동이 끝난 뒤 당 대표가 참여하는 ‘4+4 회동’을 통해 담판을 짓기로 합의했다. 두 사람은 “선거구 획정 법정시한(13일)까지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제일 시급한 문제는 양당이 선거구 획정 기준을 만들어 선거구획정위에 넘기는 일”이라며 “오늘내일 중으로 양당 정치개혁특위 간사와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의견이 좁혀지면 양당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만나 합의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표도 “우선 2+2 실무진 합의에서 몇 가지 선택 가능한 방안이 마련되면 밤을 새워서라도 4+4 회담 형식으로 마무리해 보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원장 이병석 새누리당 의원)는 9월 23일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48일째 ‘개점휴업’ 상태다.

 새누리당은 기존 주장(지역구 259석)에서 한 발 양보해 지역구를 252석으로 줄이되 호남(-3)·영남(-2)·강원(-1)의 의석을 줄이자고 새정치연합에 제안한 상태다. 새정치연합은 지역구 수는 249~252석에서 논의 가능하되 비례대표 의석 수를 줄이는 대신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고 맞서고 있다.

 정개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학재 의원은 “농촌 지역구 감소를 최소화하자는 데는 여야 간 (의견)차가 없어 조정될 수 있다”며 “다만 비례대표 의석 수를 어떻게 할지를 두고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내일(10일) 실무회의를 거쳐 합의를 이끌어 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여야 논의와 별개로 국회 정개특위 이병석 위원장은 이날 현행 300석을 유지하되 지역구 수를 260석으로 늘리고, 비례대표 의석 수를 40석으로 축소하되 균형의석제를 도입하는 중재안을 발표했다. 균형의석제란 전국 단위 정당 득표율로 정당 간 의석을 배분할 때 비례대표로 특정 정당이 확보한 의석 수가 할당 의석 수의 50%에 미달하는 경우 비례대표 의석을 우선 배분하는 제도다. 

글=이지상·이은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