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년 내내 청계천·동대문에 야시장 운영, 직장맘 지원 확대

중앙일보 2015.11.10 01:07 종합 2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청년·여성·노숙인 등 사회적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일자리 창출 종합대책이 9일 공개됐다. 서울시가 내년 초부터 64개 사업에 190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행한다는 게 골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지난 한 달여간 일자리 대장정을 통해 현장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난 결과를 종합해 대책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청년·여성 일자리 대책
내년 64개 사업에 1903억 투입

 청년층 취업 대책으로 시는 청년 상인들과 협의체를 구성하고 전통시장·골목상권을 디자인할 수 있게 지원하기로 했다. 또 여의도에만 있는 야시장을 청계천·동대문·뚝섬으로 확대하고 연중 운영할 계획이다. 김태희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쇠퇴해가던 마포구 ‘동진장’이 수공예품을 파는 청년 상인들이 들어오면서 활기를 되찾은 것처럼 청년들이 혁신적 아이디어로 상권을 리모델링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여성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현재 한 곳인 ‘직장맘 지원센터’를 4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시민의 노동 권리 보장 을 위해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도 만들 계획이다.

 ◆청년수당 이어 포퓰리즘 논란=하지만 서울시에 거주하는 취업준비생 등 3000명에게 매달 50만원씩 6개월간 지원하는 ‘청년수당’ 정책에 이어 이번 종합대책을 두고도 ‘포퓰리즘’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 청년들의 고통을 잘 모르는 상황에서 하는 얘기”라며 “현장에 20일이라도 가보고 그런 말을 하라”고 반박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