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만6000명 부족한 기술인력, 중소·중견기업이 95% 차지

중앙일보 2015.11.10 00:10 경제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중소·중견규모 사업체에서 부족한 기술인력이 대기업에 비해 7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 직원의 조기 퇴사 문제도 중소업체일수록 집중됐다.

모자란 인원 500인 이상 기업의 7배
1년 이내 퇴사 44%, 대기업은 25%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근로자 10인 이상 전국 1만1155개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산업기술인력 수급 실태를 조사해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산업기술인력은 고졸 이상 학력을 가진 사람으로 연구개발·기술직 또는 생산·정보통신 업무 관리자, 기업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인력을 뜻한다.

 2014년 말 기준으로 산업기술인력은 155만4084명으로 이중 부족인원은 3만6383명으로 조사됐다. 부족인원 중 95.3%가 500인 미만 사업체에 집중돼 있다. 500인 미만 사업체의 부족률은 3%로 500인 이상 사업체(0.4%)의 7배가 넘었다. 2013년 부족률 격차는 5배였다. 학력별 부족률은 고졸 (3.1%)·전문대졸(1.6%)·대졸(2%)·대학원졸(0.9%)로 학력이 낮아질수록 높았다.

 사업체에서 적극적인 구인활동을 했으나 채용하지 못한 미충원인력은 1만5770명으로 신입자 미충원율은 6.2%인 반면, 경력자는 15.2%에 달했다. 지역별 미충원율은 수도권 10.2%, 지방 11.2%로 나타났다. 중소·중견규모 사업체 미충원율은 11.7%, 대규모 사업체는 5.1%로 나왔다.

 퇴사인원은 13만9200명로, 이중 1년 이내에 퇴사한 인원은 5만8603명(41.2%)에 달했다. 특히 500인 이상 사업체의 조기 퇴사율은 25.3%인 반면, 500인 미만 사업체는 44%로 중소기업의 신입사원 조기 퇴사율이 높게 조사됐다. 김홍주 산업부 산업인력과장은 “아직도 기술직은 근무 환경이 열악하고 급여도 적다는 인식이 강하다”라며 “기술직도 동등한 대우를 받는 근무 환경을 조성해야 인력 미스매치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