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약품 대박 행진 … 또 1조원 기술 수출

중앙일보 2015.11.10 00:10 경제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한미약품이 5조원대 기술 수출에 이어 또다시 1조원 규모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은 개발 중인 옥신토모듈린 기반 당뇨 및 비만 치료 바이오 신약 ‘HM12525A’(LAPSGLP/GCG)를 미국계 다국적 제약사인 얀센에 총액 9억1500만 달러(약 1조원)에 수출했다고 9일 공시했다. 계약금이 1억500만 달러(약 1160억원)에 이르고 임상개발·허가·상업화 등 단계가 진행될 때마다 받는 금액이 늘어나 총 8억1000만 달러(약 9300억원)를 받을 예정이다.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 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받는다.

당뇨·비만 신약, 얀센과 계약
지난주엔 프랑스업체와 5조


 한미약품은 지난 5일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아벤티스에 당뇨 치료제 포트폴리오 ‘퀀텀 프로젝트’ 기술을 5조원 규모에 수출한 지 불과 나흘 만에 또다시 1조원이 넘는 초대형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한미약품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도 굵직굵직한 기술 수출 계약 건을 연이어 터뜨려 한국 제약사를 다시 쓰고 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한미약품의 이 같은 성공은 ‘스마트 연구개발(R&D)’에 기반을 둔다. 신약개발을 위해 다국적 제약사와 같은 수준의 연구비를 쏟아 부어서는 경쟁력을 갖출 수 없으니 약효와 안전성이 검증된 물질을 살짝 변형시키거나 두 가지 물질을 합치는 식의 ‘영리한’ 신약개발을 해왔다. ‘개량신약’이라는 말을 처음 만들어낸 사람도 한미약품의 임성기 회장이다.

 지난 1주일 새 조 단위 기술 수출에 성공한 두 가지 신약 모두 2004년 자체적으로 개발한 ‘랩스커버리’ 기술이 적용됐다. 일반적인 바이오 의약품은 자주 투여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르는데 랩스커버리 기술은 기존 약물에 특정한 물질을 갖다 붙여 바이오 의약품 수명을 늘려준다. 게다가 기존 약물은 안전성이 입증된 물질이어서 임상시험을 통과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는 “임상개발에서부터 마케팅에 이르는 노하우는 사노피-아벤티스와 얀센이 우리보다 앞서는 만큼 서로 ‘윈-윈(Win-Win)’”이라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