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중전화 안심부스 변신, 버튼 누르면 문 닫히고 사이렌과 경광등 작동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00:01
공중전화 안심부스
기사 이미지

안심부스


변신, 대피해 버튼 누르면 문 닫히고 사이렌과 경광등 작동

방치된 공중전화 부스가 범죄 위협으로부터 대피할 수 있는 '안심부스'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지난달 24일 북촌 한옥마을 입구 풍문여고 앞 공중전화 부스를 안심부스로 바꿨다고 9일 밝혔다. 안심 공중전화 부스는 범죄 위협을 받은 시민이 대피해 버튼을 누르면 문이 닫히고 사이렌과 경광등이 작동한다.

CCTV와 스마트미디어 등으로 범인 인상을 녹화할 수도 있다. 시는 앞으로 인근 지구대 자동연결시스템과도 연계할 예정이다.

안심부스 주변에선 와이파이가 무료로 제공되며 부스 내 터치 스크린으로 인터넷 접속도 할 수 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비치돼 금융서비스도 제공된다. 안심부스는 디자인심의위원회 자문을 거쳐 현대식 디자인으로 꾸며진다.

시는 앞으로 공중전화 사업을 운영하는 케이티링커스와 함께 연말까지 50여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대 변화에 따라 이용률이 낮은 공중전화 부스를 안심부스로 교체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보행권 확보에도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중전화 안심부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