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프릴 소민 탈퇴, 괜찮아요? 많이 놀랬죠? 팬심 달래는 손편지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00:00
기사 이미지

[에이프릴 소민 탈퇴 관련 자필 편지 사진=에이프릴 공식카페]


 
'에이프릴'
'에이프릴 소민 탈퇴 '
에이프릴을 탈퇴하는 소민이 팬들을 위한 손편지를 썼다.

에이프릴 소민은 11월 9일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손편지를 첨부한 글을 게재했다.

소민은 "제가 이렇게 펜을 든 이유는 2015년 11월 9일 오늘부터 에이프릴로서의 활동을 마무리하게 되어 직접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싶어서 입니다"며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동안 여러분과 함께 지내온 이 길을 돌아보면 너무 행복했고 감사할 것들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한 감사한 마음을 뒤로 한채 이런 편지를 쓰게 되어 정말 죄송한 마음입니다"고 소회를 적었다.

이어 소민은 "정말 많이 생각했고 신중하게 고민한 결과 너무나도 소중한 에이프릴의 '소민'이었지만 '전소민'이라는 한 사람으로서 제가 더 잘할 수 있는 것들을 연구하고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라며 "그래서 감사하게도 에이프릴 멤버, 저희 소속사 식구들 또한 많은 고민 끝에 저의 의견을 존중해주시기로 결정하였습니다"고 탈퇴 이유와 결심을 설명했다.

또 "지금까지 에이프릴과 함께 쌓아온 따뜻하고 아름다운 추억들은 제가 어느 곳에 어떤 모습으로 있든 늘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저에게 친구이자 가족같은 우리 사랑하는 에이프릴 동생들.. 늘 지금처럼 사랑하고 응원해주세요. 저도 언제 어디서나 우리 에이프릴과 팬 여러분을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고 에이프릴과 팬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끝으로 소민은 "저도 좀 더 멋진 아티스트 전소민으로 여러분 앞에 서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할테니 저 전소민도 많이 응원해주세요"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히며 "오늘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당황하시고 놀라셨을 팬 분들을 생각하니 왠지 마음이 무겁지만 그래도 우리 너무 축 쳐져 있지 않기로 약속해요!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서기 위한 과정일테니까요. 어떤 말로도 제 마음을 표현할 수 없지만 여러분~ 사랑합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뉴스엔에 "소민이 손편지를 쓴 게 맞다"며 "소민에게 오늘 공고가 올라갈 것이라는 것은 이전에 얘기했다. 그런데 팬카페에 자필편지를 올렸더라. 우리도 몰랐다. 소민이가 갑작스럽게 소식을 접했을 팬들을 생각해 편지를 직접 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DSP미디어는 에이프릴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SNS 등을 통해 에이프릴의 5인조 재편과 소민 탈퇴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에이프릴'
'에이프릴 소민 탈퇴 '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