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격인터뷰 25회 핫클립]정두언 "김무성 대표, 수도권 민심 아나…직접 강북 출마해봐라"

중앙일보 2015.11.09 23:32
 

 
"본인이 직접 서울 강북에 출마해봤으면 좋겠다"

새누리당 '쓴소리꾼' 정두언 의원이 같은 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거침 없는 비판을 가했다. 9일 오후 5시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생방송 된 ‘직격인터뷰’ 24회에 출연해서다. 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김 대표가 대선 출마 의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민심에 무관심한 것을 두고 작심 발언을 쏟아 냈다. 정 의원의 지역구는 서울 서대문구을, 강북이다.

정 의원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뜻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다음 대선 주자들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국정교과서는 안 하겠다고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국정 교과서는 시대에 역행하고 자유민주주의 헌법에 반하는 것이다"고 그간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무성 대표에 대해서는 “본인도 국정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막상 대선을 앞두고는 추진이 어려울 것이다"고 덧붙였다. 국민이 원치 않는 안을 대선 앞두고 추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사업 예산에 대해서도 반 정부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예산 집행이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총책임자인 김관진 안보실장은 책임지는 자세가 없고 사업 내용도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김재경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대해서는 “주제넘은 발언을 했다"고 쏘아 붙였다. 사업을 주관하는 방위사업청은 “기능을 상실했다”고도 했다.

야당에 대한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야당의 친노패권과 야당 역할의 부재, 공천문제 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다음은 새누리 정두언 의원과 강찬호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주요 일문일답.

-현재 김무성 대표는 적극적으로 국정교과서를 찬성하고 추진하는 입장이다. 김 대표가 지금 아주 유력한 대권주자 중 한 명인데 김 대표가 대선에서 당선된다면 자신이 추진했던 사업을 뒤집을 것으로 보나.
“본인도 그렇게 추진했지만 대선을 앞두고는 그대로 추진하기 어려울 것이다. 시대에 맞지 않고 국민이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정교과서 문제는 대통령의 소신, 철학과 관련된 사안이기 때문에 여당의원들이 제동을 걸기 어렵지 않는가 하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지금 교과서들은 정부에서 전부 다 승인한 것이다. 그래서 좀 이해가 가지 않는다. 2008년에 역사교과서가 좌편향되서 문제라고 최초로 문제 제기한 사람이 나다. 그래서 정부에서 이를 받아들이고 55곳을 수정했다. 그리고 새로운 교과과정이 시작되고 정옥자 전 국사편찬위원장, 이태진 국사편찬위원장이 있을 때 역사교과서를 다시 수정했다. 700곳 이상을 고쳤다. 청와대에서도 열흘 동안 검토해서 인정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정부가 그것을 시정하자고 하니까 집필진들이 소송을 했다. 하지만 법원에서 정부의 명령은 정당하다고 판결을 내렸다. 그러니까 정부가 고치고자 한다면 얼마든지 고칠 수 있다. 그러므로 굳이 국정교과서로 방향을 잡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정리 김하온 기자 kim.haon@joongang.co.kr·홍준영 인턴기자
촬영 김세희·이진우·최영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