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아이유 신곡 '제제' 둘러싼 논란 격화

중앙일보 2015.11.09 18:49
가수 아이유의 신곡 ‘제제’를 둘러싼 논란이 격화되고 있다.

1978년 국내 첫 출간된 이래 300만부가 넘게 팔린 브라질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의 주인공 제제에 대한 재해석이 발단이 됐다. 논란의 핵심이 된 건 노래 가사 중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해도 어딘가는 더러워/여기서 제일 어린잎을 가져가/하나뿐인 꽃을 꺽어가..." 등의 표현과 앨범 재킷 삽화에 망사스타킹을 신은 채 누워 있어 '핀업걸'을 연상시키는 제제의 모습이다.
기사 이미지

국내에서 이 책을 출간한 동녘 출판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다섯살 제제를 성적대상으로 삼은 건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라는 글을 올려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문화평론가 진중권·허지웅씨 등이 트위터를 통해 "문학에 표준적 해석을 들이댄다"며 반발했다. 그러자 작가 이외수씨가 6일 오전 트위터에서 ‘제제 논쟁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시장에 가면, 작품에 손 대지 마세요, 라는 경고문을 보게 됩니다. 왜 손 대지 말아야 할까요"라고 답했다. 아이유 의 재해석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힌 것이다. 문화계 인사들간의 충돌로 비화되자 결국 아이유가 6일 오후 직접 나서 "다섯살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화하려는 의도로 가사를 쓰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톱스타 아이유가 논란의 중심이 된데다 이전과 달리 표현의 자유를 둘러싸고 문화계 인사들간 찬반론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뮤직비디오의 선정성 등 ‘표현의 자유’를 둘러싼 논쟁은 이전부터 있었지만 이번처럼 문화계가 팽팽하게 맞서는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논쟁이 가열되며 상대 측에 대한 인신공격이 벌어지기도 했다. 평론가 허 씨는 트위터에서 "자기 작품이 박물관 안에서 박제되기를 바라는 모양"이라고 비꽜다. 이에 이외수 씨는 7일 트위터에 "오스카 와일드는 평론가에 대해 '전봇대만 보면 한쪽 다리를 들고 오줌을 누는 개와 흡사하다'는 논지로 말했다"며 응수했다.

논쟁을 넘어서 아예 음원을 폐지시켜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영화 ‘소원’(2013년·이준익 감독)의 작가 소재원씨는 9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문제의 노래는 아동학대, 아동 성범죄를 떠올리게 만들어졌다"며 "제제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폐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소원은 아동성폭력에 희생된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그동안 대체로 진보적 입장을 지지해왔던 ‘넷심’도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인터넷 커뮤니티 ‘다음’ 아고라에는 ‘아이유의 제제 음원 폐기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온지 3일만인 9일 오후 3시 현재 3만 3750명이 서명했다.

이처럼 제제 논쟁에 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하게 된 데 대해 전문가들은 '나의 라임오렌지 나무'라는 작품이 갖는 특수성을 지목했다. 단국대 포르투갈어과 박원복 교수(브라질 문학 전공)은 "이 책은 우리 사회에서 세대를 넘어 풍미한 작품"이라며 "부모를 통해 이를 접하고 포르투갈어과에 들어온 학생이 있을 정도”라고 소개했다. 이어 “마음 속 제제가 급격히 달라지니 당황스러운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석호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왜 굳이 로리타(소아성애) 콘셉트를 건드렸는지 모르겠다”며 “상상력이나 표현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제제'는 사회가 용인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주재용 (한동대 언론정보문화학 4) 인턴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