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뷔 10주년 슈퍼주니어, 단독 레이블 설립한다…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7 00:02
기사 이미지

SM 엔터테인먼트가 10주년을 맞이한 슈퍼주니어를 위한 단독 레이블 'LABLE SJ'를 출범한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슈퍼주니어에 최적화된 시스템과 전폭적인 지원을 위해 ‘Lable SJ’를 설립, 앞으로도 슈퍼주니어의 개인 및 유닛, 그룹 활동을 활발히 이어갈 계획이어서 업계에 새로운 선례가 된다.

‘Lable SJ’는 슈퍼주니어만을 위해 만들어진 SM 산하 아티스트 레이블로, 음반 제작, 매니지먼트 등 슈퍼주니어를 전담하는 맞춤 레이블로 독자 운영, 슈퍼주니어 특유의 음악 색깔과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이 고조된다.

앞서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희철, 강인, 예성, 성민, 신동, 동해, 은혁, 시원, 려욱, 규현은 데뷔부터 현재까지 10년의 시간을 함께 한 SM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멤버 전원 재계약을 체결해 업계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6일 데뷔 10주년을 맞은 슈퍼주니어는 지난 2005년 11월 6일 데뷔 후 ‘U’, ‘쏘리쏘리’, ‘미인아’, ‘Mr. Simple’, ‘Devil’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 한국은 물론 아시아 각종 음악차트 및 시상식을 휩쓸었으며, 단독 콘서트 브랜드 ‘슈퍼쇼’로 전 세계 27개 도시, 120회 공연, 180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온라인 중앙일보
데뷔 10주년 슈퍼주니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