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수류탄 폭발로 숨진 병사의 선임병 3명 구속수사

중앙일보 2015.11.03 17:01

경기도 파주 서부전선 GOP(일반전초)에서 경계근무 중 수류탄 폭발로 숨진 박모(20) 일병의 선임병들이 군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육군 ㅇㅇ사단 관계자는 “박 일병이 수류탄 폭발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선임병 3명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사 중”이라며 “현재는 수사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일병은 지난달 29일 오전 5시쯤 경계근무 중 초소에 후임병을 남겨둔 채 후방으로 40m 가량 이동했으며, 곧바로 수류탄이 터져 숨졌다.

군 당국은 박 일병이 스스로 수류탄을 터뜨린 것으로 추정하고 이들 선임병들을 상대로 부대 내 구타 등 가혹행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 후 박 일병의 유서가 발견됐지만 현재까지 공개되지 않고 있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