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북, 연평도 인근 무인도에 용도 미상 건물 신축중. 왜?

중앙일보 2015.11.03 15:38
북한이 연평도 인근의 서해북방한계선(NLL) 북쪽 무인도에 용도가 파악되지 않은 건물을 짓고 있어 군이 상황파악에 나섰다고 군 관계자가 3일 말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이 연평도 동북쪽 12∼13㎞ 떨어진 '아리도'라는 무인도에서 지난달 초부터 건물을 짓고 있는 포습이 포착됐다"며 "공사 진행 상황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2층 정도까지 시멘트를 이용한 초소형태의 건물을 짓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군 관계자는 "현재 공사가 진행중이어서 조금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사람이 머물 정도의 건물은 아니어서 열영상장비(TOD)와 같은 관측 시스템을 설치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전했다. 건물 모양이나, 아리도의 규모를 고려하면 방사포등 무기를 배치하기가 쉽지 않은 환경이라는 이유에서다. 특히 전방에 군인들이 머물기 위해선 포격 등에 대비해 지하에 진지를 구축하는 터파기 공사를 해야 하지만 이번엔 이런 움직임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군 당국은 북한군이 한국군의 움직임이나 중국의 꽃게잡이 어선 단속을 위한 관측 시설을 지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군은 또 북한이 이 지역을 해상사격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관측장비를 설치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한은 앞서 연평도에서 서북쪽으로 4.5㎞ 떨어진 무인도인 갈도에 진지를 구축하고, 지난 7월 122㎜ 방사포를 배치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