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윤정 모친, 눈물로 호소 "못난 애미 때문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3 14:37
기사 이미지

사진=장윤정 모친 육흥복 씨

가수 장윤정의 모친 육흥복 씨가 딸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부탁해 눈길을 모은다.

육흥복씨는 3일 각 언론매체에 "장윤정 애미입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이메일에서 육 씨는 "우리 윤정이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라며 "연말이 되면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의 시대가 열립니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윤정이에게 연말은 아주 중요한 기간입니다. 우리 윤정이가 디너쇼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좋은 기사 써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장윤정 모친, 눈물 호소 "못난 애미 때문에…"

이어 육 씨는 "사실 윤정이의 행사가 예전 같지 않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제 잘못입니다. 못난 애미 때문에 착한 윤정이가 손해를 보는 것입니다. 윤정이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습니다”라며 "윤정이에게 연말은 정말 중요한 때입니다. 효녀 장윤정 이미지를 잘 만들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윤정이가 얼마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을 되도록 크게 다뤄주시기 바랍니다. 얼마나 착한 아이인줄 모릅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끝까지 "눈물로 기자님께 호소합니다. 우리 윤정이가 세계 최고의 트로트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장윤정의 모친 육흥복 씨는 지난해 장윤정이 벌어들인 수익금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장윤정의 소속사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냈지만 패소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장윤정 모친 육흥복 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