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결장' 토트넘, 아스톤빌라 3-1로 이겨…'손' 없을땐 케인이 해결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3 11:59
기사 이미지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손흥민 결장' 토트넘, 아스톤빌라 3-1로 이겨…'손' 없을 땐 케인이 해결사

'손흥민 결장'

손흥민이 결장으로 빠진 경기에서 토트넘이 승점 3점을 챙겼다.

한국시간으로 3일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 토트넘 홈구장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토트넘이 아스톤빌라를 3-1로 꺾었다. 10라운드에서 이번시즌 승격팀인 본머스를 5-1로 완파했던 토트넘은 2경기에 8골이라는 화력을 보여주며 2연승과 함께 5위 자리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빌라를 상대로 무사 뎀벨레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고, 포체티노 감독의 용인술은 적중했다.

뎀벨레는 왼쪽 풀백 데니 로즈의 왼쪽 측면에서 찔러주는 전진 패스를 받은 뒤 아스톤빌라의 클락의 수비를 제치고 돌아서 문전으로 그대로 향했고, 뎀벨레는 그대로 돌파해 직접 골문을 흔드는 데 성공했다.

아스톤 빌라와 토트넘의 1:1 팽팽한 흐름 속에서 토트넘이 추가골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에릭 라멜라가 크로스를 올렸고, 이에 쇄도하던 케인이 마무리했다. 케인은 본머스전에서 기록한 해트트릭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부상자가 발생하자 뎀벨레라는 카드를 공격적으로 사용했다. 이는 적중했다. 그러나 상대가 약체에 속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한~두경기 또는 빅클럽과의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현재 11라운드 기준 본머스 17위, 아스톤빌라 20위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제대로 된 평가는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날 경기를 본 네티즌들은 "손흥민 언제나와요" "손 없어도 케인이 잘하네" "토트넘은 에릭센으로 시작해서 에릭센으로 끝난다" "손흥민 부상 다 낫고 완벽할때 돌아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 결장'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손흥민 결장'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