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호,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 "더 늦기 전에 도전하고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3 11:19
기사 이미지

이대호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 [사진 중앙포토]

'이대호, MLB 진출 선언'

이대호(33·소프트뱅크 호크스)가 향후 거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일본에서 맹활약을 펼친 이대호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했다.

이대호는 3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먼저 “지난 10년 간 야구선수로서 가장으로서 아버지로서 열심히 살았다.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왔다. 일본에서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서 노력해왔다. 나름 최선을 다해 이번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소속팀의 2년연속 우승을 이끌며 일본시리즈 MVP까지 거머쥔 이대호다. 일본무대를 섭렵했으니 이제는 미국이다. 그는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대호는 “동경해왔던 메이저리그에 대한 꿈을 마지막으로 도전해보고 싶다.구단의 배려 속에 계약사항에 있는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미국 매니지먼트 그룹인 MVP Sports Group과 협력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첫발을 내딛게 됐다”고 언급했다.

물론 당장 거취가 결정됐다고 말할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언제나처럼 열심히 노력하면 안 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대호는 “한국과 일본 무대에서 최선을 다 했고, 재능을 십분 발휘한다면 불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의 의사가 결정 된 것은 불과 이틀 전이다. 이대호는 “일본 진출할 때부터 미국을 먼저 생각했다. 그러나 여의치 않았다. 4일 전까지는 팀 우승을 위해 야구만 했다. 마음은 항상 있었지만, 처해진 상황을 먼저 생각했다. 이틀 전에 에이전트와 이야기 하면서 확신을 갖게 됐다”고 했다.


소프트뱅크 잔류 시 보장된 연봉만 5억엔(약 47억원)이다. 쉽게 포기하기 어려운 보장된 자리지만, 과감히 도전을 선택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이 원한다면 포지션을 바꿀 의향도 있다. 이대호는 “포지션은 1루수나 지명타자가 편하지만, 팀이 원한다면 준비를 해서 구단이 원하는 몸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연봉 등 세부적인 사항도 고려해야겠지만, 일단 미국 무대 진출에 더 무게 중심을 뒀다. “프로는 돈으로 인정받는다. 하지만 꿈이 메이저리거였다. 내가 더 잘 할 수 있고, 노력해서 더 좋은 것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기에 도전을 택했다. 일본에 남는다하면 다른 팀은 생각 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진출이 성사된다면 다시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겠다는 다짐도 덧붙였다. 이대호는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타율은 많이 떨어졌지만, 초반부터 유인구를 던지는 일본스타일은 많이 참아야 했다. 그러나 미국 야구는 승부를 많이 한다. 미국무대에 도전한다면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겠다. 초심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라 했다.

박병호의 진출 선언과 시기가 겹친 것에 대해서는 "박병호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내가 시장에 나왔다고 해서 둘 다 불이익을 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년 시즌 미국 무대에 함께 오르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 했다.

한편 한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일본을 거쳐 미국까지 진출하는 것은 이대호가 역대 4번째다. 이대호 이전에는 이상훈(LG 트윈스-주니치 드래건스-보스턴 레드삭스), 구대성(한화 이글스-오릭스 블루웨이브-뉴욕 메츠), 임창용(삼성 라이온즈-야쿠르트 스왈로즈-시카고 컵스)이 있었다.

'이대호, MLB 진출 선언'
온라인 중앙일보
'이대호, MLB 진출 선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