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깔끔남 서장훈, 정형돈이 어지르며 도발하자 “짜증난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3 10:11
기사 이미지

냉장고를 부탁해 서장훈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깔끔남 서장훈, 정형돈이 어지르며 도발하자 “짜증난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서장훈이 MC 정형돈의 도발에 넘어가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발레리나 강수진과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 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서장훈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서장훈은 '깔끔남'이라는 별명에 어울리게 깔끔히 정리된 냉장고를 공개했다. 서장훈의 냉장고는 깔끔하다 못해 텅텅 비어있어 셰프들과 MC 정형돈, 김성주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냉장고를 부탁해’ MC 정형돈은 서장훈을 상대로 도발에 나섰다. 정형돈이 쌈장 통을 비뚤어지게 놓고는 서장훈의 반응을 보려고 하자 "누가 그렇게 놓든 말든 상관 안한다. 절대 다른 사람을 불편하게 안 한다"며 "다 가면 정리한다"라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정형돈의 도발은 이어졌다. 이에 서장훈은 "괜찮다. 평온하다"며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이다가 결국 달걀을 두고 정형돈의 도발에 발끈했다. 정형돈이 서장훈의 냉장고 안에 있던 달걀을 하나씩 꺼내 넣어둔 것이다. 이에 서장훈은 "그러다 깨진다. 깨뜨리지 마라"며 "이까짓 게 정리할 게 있냐"고 말하며 일어나 무대 위로 올라갔다. 서장훈은 "짜증난다"고 말하면서 계란과 냉장고 속 재료를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저녁 9시30분에 방송된다.

‘냉장고를 부탁해 서장훈’’ 냉장고를 부탁해 서장훈’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