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세 생일 맞은 KB “우리도 박인비처럼”

중앙일보 2015.11.03 00:10 경제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은행서비스는 필요하지만 은행은 꼭 그렇지(필요하지) 않다.”(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윤종규 회장 “계속 실력 쌓아 1위로”

 윤종규(사진) KB금융지주 회장 겸 KB국민은행장이 2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창립 14주년 기념식에서 이 말을 인용해 혁신을 강조했다. KB국민은행은 2001년 11월 1일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합병으로 출범했다. 윤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모바일 금융 격변기의 적자생존 환경을 극복하고 1등 은행이 되기 위해서는 ‘열린 조직’으로 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핀테크(금융+정보기술)·인터넷전문은행이 불러올 ‘금융 빅뱅’ 시대에 대비해 기존 창구 중심의 은행 영업 관행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는 뜻이다.

 올해 KB금융이 후원하는 골프선수 박인비를 예로 들며 ‘리딩뱅크(1등 은행)’인 신한은행과의 경쟁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박인비는 올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커리어 그랜드슬램(한 시즌 메이저 4개 대회 우승)’을 달성했다. 윤 회장은 “박인비 선수는 경기에 임할 때 일희일비하지 않는다고 한다”며 “우리도 꾸준히 체질을 개선하고 실력을 쌓으며 한발씩 속도를 높여 경쟁은행과의 격차를 좁혀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KB의 발전을 위해 점점 더 거세지는 외부의 도전에 어떻게 응전할지 치열하게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나가자”며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