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첨단 소재로 더 따뜻하게 특허 기술로 땀 배지 않게

중앙일보 2015.11.03 00:01 라이프트렌드 2면 지면보기
며칠 후면 입동(11월 8일)이다. 아웃도어 업계는 앞다퉈 다운(물새의 깃털을 넣은 방한용 외투) 제품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겨울맞이에 돌입했다. 올겨울 우리나라 날씨는 태평양의 기후 현상인 엘니뇨의 영향으로 예년보다 따뜻한 반면 일교차가 심할 것으로 예상돼 여느 때와는조금 다른 겨울 채비가 필요하다. 겨울철 필수 아이템인 다운 점퍼는 첨단 기술과 소재 개발로 기능과 디자인 면에서 진화하고 있다.

올겨울 다운 제품 트렌드


많은 아웃도어 브랜드가 기능과 스타일 을 두루 만족시키는 다운 제품을 출시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 컬러, 그리고 첨단 보온 소재를 사용한 제품들이 쏟아지고 있다. 특수 발열 안감인 서모트론을 적용해 보온성을 강화한 제품들도 눈에 띈다.

다운 제품은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스타일과는 거리가 먼 방한만을 목적으로 한 의류로 여겨졌다. 하지만 초경량 기술 덕분에 슬림 라인으로 디자인할 수 있어 이제 다운 재킷을 입고도 스타일을 뽐낼 수 있게 됐다.

세균 증식 막아 늘 새 옷 입은 느낌

이번 시즌 출시된 다운 재킷은 첨단 소재를 활용해 제품이 가벼워졌고 컬러도 한층 화려해졌다. 고급 제품에만 사용하던 구스 다운(거위 털)과 특수 처리 원단을 사용해 기존 제품에 비해  부피는 50%가량 줄어들면서도 내장재 밀집도가 높아져 보온성은 오히려 강화됐다.

 LF 라푸마가 새롭게 선보이는 다운제품은 따뜻하면서도 쾌적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허 출원 기술인 ‘프레시히트(FresHeat)’ 시스템이 적용된 것이다. 프레시히트는 땀이 많은 목, 겨드랑이, 손목 부위에 수분에 강한 ‘3M 신슐레이트’ 소재를 넣어땀이 옷 속 충전재에 스며들지 않게 한기술이다. 세균의 증식을 막아 다운을 착용했을 때 언제나 새 옷을 입는 것처럼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프레시히트 시스템을 적용한 제품인 라푸마 ‘프레시히트 노마드 다운 재킷’은 뛰어난 보온성은 물론 쾌적함까지 느낄 수 있다. 유럽산 프리미엄 구스 다운 충전재가 내장돼 있으며, 고어텍스 원단과 심실링 기법을 사용해 완벽한 방수 기능도 갖췄다.
 

구스 다운·특수 원단 사용

부피 50%가량 줄여

가볍고 얇은 재킷 선보여


기사 이미지

내부에는 서모트론 발열 안감을 적용해 어떠한 악천후 속에서도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준다.
현대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세련된 디자인도 돋보인다. 라푸마 매장에서 만난 직장인 배성수(34) 씨는 “다운 제품은 부피감이 커서 몸이 둔해 보인다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나온 제품들은 디자인이 고급스럽고 슬림해 마음에 든다”며 “레저활동을 할 때뿐 아니라 출퇴근용이나 일상용으로도 활용하기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프레시히트 노마드 다운재킷(왼쪽사진)은 모자 부분의 최고급 코요테 퍼(모피)를 탈착하거나 허리의 스트링 (탄성이 있는 조임 끈)을 이용해 변화를 줘 다양하게 스타일링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남성용은 블랙 그레이시네이비 와인, 여성용은 다크카키 다크네이비 다크레드가 있다. 가격은 59만8000원이다.

출퇴근용 복장으로 손색없는 디자인

 
기사 이미지
라푸마 ‘프레시히트 에버 다운 재킷’은 디자인 면에서 한층 눈길이 가는 제품이다. 컬러풀한 색감과 라인이 살아 있는 디자인으로 트렌디한 스타일을 연출해 준다. 이 제품에도 프레시히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남성용은 블랙 베이지 블루 레드, 여성용은 블랙 크림 레드 네이비 라이트네이비 다크오렌지 컬러가 있다. 가격은 39만8000원이다.
LF 마케팅실 이관섭 상무는 “다운 재킷은 원단과 다운 종류, 충전도,디자인 등 여러 요소를 따져 보고 선택해야 한다”며 “실내외 어떤 환경에서든 쾌적함과 따뜻함을 경험할 수 있는 라푸마의 프레시 히트 다운은 기능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올 겨울 필수 패션 아이템이 될 것” 이라고 전했다.


다운 제품 제대로 고르려면

1. 다운 종류를 확인한다.

다운 제품은 일반적으로 ‘오리털(덕 다운)’과 ‘거위털(구스 다운)’ 두 가지로 분류된다. 거위털은 오리털보다 가격이 비싸지만 솜털의 길이와 숱이 풍성해 보온력이 월등히 높다.태그(Tag)에 있는 충전재 항목도 확인하자. 솜털이 90% 이상이며 깃털이 10% 이하인 제품은 가볍고 따뜻하면서 볼륨감도 좋다.

2. 필파워 600 이상인지 체크한다.

필파워(Fill power)란 다운을 뭉친 후 그대로 뒀을 때 원상태로 부풀어 오르는 복원력을 뜻한다. 다운 재킷의 손목 부위에 숫자로 기재돼 있다. 필파워가 높을수록 많이 부풀어 오르고 보온성과 복원력이 뛰어나다. 일반적으로 필파워가 600 이상인 제품은 고급, 800 이상은 최고급 다운으로 분류된다.

3. 다운 프루프, 고어텍스 원단을 사용했는지 확인한다.

재봉선을 통해 다운이 새는 경우가 많아 이중으로 마감돼 있는 다운 프루프(Down Proof) 제품을 선택하면 털 빠짐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방수 및 방풍, 투습 효과가 우수한 고어텍스 및 윈드스타퍼 소재를 사용한 제품은 겨울철 칼바람과 폭설 등을 잘 막아준다.

도움말=LF 라푸마 의류팀 김도형 차장

글=하현정 기자 happyha@joongang.co.kr, 사진=라푸마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