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중국풍 논란 일었던 국회 충무공 이순신상 새롭게 바뀐다…2일 제막식

중앙일보 2015.11.01 20:08
일본ㆍ중국풍이라는 논란이 있었던 국회의사당 현관의 충무공 이순신 장군 석상이 새롭게 바뀐다. 국회사무처는 2일 오전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 충무공상 제막식을 연다고 1일 밝혔다.

현재 국회의사당에 설치된 충무공상은 1973년 정부가 중앙청에 설치했던 것을 1990년 국회로 이전해온 것으로 그동안 역사적 고증이 불분명한 복식 등으로 고증상의 문제가 지적돼 왔다.

국회사무처 관리국 김동한 사무관은 “이전 충무공상의 칼이 조선시대 검보다 훨씬 길어 일본도에 가깝고 갑옷도 아래 부분이 중국 장수의 것에 가깝다는 논란이 있었다”며 “2013년부터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자문위원회를 꾸리고 고증을 거쳐 이번 새 석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석상의 얼굴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표준 영정을 기준으로 했고, 복식(服飾)과 장검도 고증을 통해 임진왜란 당시 조선 장수의 것으로 재현했다.

다만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석상 설치대 아래에 써놓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상’이라는 글귀는 그대로 두기로 했다.

박형준 국회 사무총장은 “새 충무공상은 조선시대 당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가장 사실적으로 표현한 석상”이라며 “앞으로 새롭게 제작되는 충무공상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