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븐틴, ‘빌보드 21 Under 21’ 선정 "미국 가요계 정복할 k-pop 그룹"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1 17:49
기사 이미지

세븐틴 빌보드 21 Under 21 [사진 플레디스]



세븐틴, ‘빌보드 21 Under 21’ 선정 "미국 가요계 정복할 k-pop 그룹"

세븐틴이 빌보드가 선정한 ‘2015 21 Under 21’에 아시아 가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 닷컴은 ’21 Under 21’ 21명을 발표했다. 그중 세븐틴은 18번째로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빌보드가 매년 공개하는 ‘21 Under 21’은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21세 이하의 가수 중 가장 영향력있는 가수를 꼽는 차트로 매년 21팀을 선정하고 있다.

빌보드는 세븐틴을 “한국, 중국, 미국 등 13명의 다국적 멤버로 이루어진 그룹으로 힙합 유닛, 보컬 유닛, 퍼포먼스 유닛으로 나누어져 있다”고 소개를 했다.

빌보드가 세븐틴을 ‘21 under 21’에 선정된 이유로 “두 번째 미니앨범 ‘Boys Be’ 타이틀곡 ‘만세’로 지난 9월 데뷔 이후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으며 지난 5월 데뷔앨범인 ‘17CARAT’으로는 월드앨범차트에서 8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며 “세븐틴은 가장 성장하는 K-pop그룹이 될 수 있으며 엑소나 방탄소년단보다 더 인정받는 성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세븐틴 프로젝트-데뷔 대작전을 통해 전 멤버들이 직접 프로듀싱과 작사, 작곡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실력파 그룹으로 그동안 K-pop에서 보여주지 못한 희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재능과 창의성으로 무장한 작은 군대의 모습과도 같다, 앞으로 미국 가요계를 정복할 수 있는 K-pop 그룹이 있다면 바로 세븐틴이 될 것이다”며 선정이유를 설명했다.

세븐틴은 그동안 가온소셜차트 2주 연속 1위,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1위, 빌보드가 선정한 9월 가장 많이 본 K-pop 뮤직비디오 2위에 선정되는 등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상승세를 보여주며 글로벌 음악팬들의 관심을 받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국내외 팬들의 관심으로 세븐틴은 데뷔 5개월만에 올해 ‘21 under 21’에 선정될 수 있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만세’ 활동 마무리에 돌입한 세븐틴은 그 동안 무대에서 보여준 퍼포먼스와 다양한 활동들로 인기를 얻고 있다.

‘세븐틴 빌보드 21 Under 21’ ‘세븐틴 빌보드 21 Under 21’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플레디스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