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인천시, 서해5도 관광객 뱃삯 지원 중단, 섬주민 지원도 절반 줄여

중앙일보 2015.11.01 15:39
인천시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 관광객에게 지원하던 뱃삯 50% 할인 제도를 내년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또 섬 주민과 인천시민에게 전액 지원하던 여객선 운임 지원도 해당 지자체와 절반씩 나눠 부담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인천시는 보조금 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내년도 서해 5도 관광객 뱃삯 지원 예산 7억원을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서해 5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13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이 사업은 1박 이상 섬을 찾는 관광객에게 여객선 운임의 절반을 지원하는 제도다. 예산 14억원은 매년 인천시와 옹진군이 절반씩 부담해 왔다. 그런데 인천시가 부담해온 절반을 내년부터는 부담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섬 주민과 인천시민을 대상으로 전액 지원했던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도 옹진·강화군과 절반씩 나눠 부담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기존 지원 예산 30여억원 중 15억원만 인천시가 부담하겠다면서다.

국비와 시·군비로 50%씩 부담하던 도서민의 뱃삯 지원금(총 80억원)의 군비 비중도 인상하기로 했다. 지금까진 시와 군이 7대3 비율로 부담해왔다. 시는 이 비중을 앞으로는 절반씩 부담하는 것으로 방침을 변경했다.

인천시의 입장이 전해지자 섬을 보유하고 있는 옹진·강화군에는 비상이 걸렸다. 당장 섬 관광객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뱃삯 지원 사업으로 서해5도의 경우 2013년 5만255명, 2014년 6만4670명, 올해 6만3579명이 방문했다.

특히 100여 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는 옹진군은 서해 5도뿐 아니라 덕적·자월도 등 근해 도서 지역 방문객 운임 지원 사업에도 차질을 빚게 생겼다. 군은 그동안 서해 5도와의 형평성을 위해 매년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근해 도서 지역 방문객의 운임도 지원해 왔다.

탁동식 옹진군 교통행정팀장은 "인천시의 예산 중단으로 섬 지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던 뱃삯 50% 지원 사업은 모두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며 "여기에 시가 인천시민과 도서 지역 주민들의 여객운임 지원 부담 비중까지 높이면서 우리 군의 경우 내년에만 최소 20억원의 추가 재정 부담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성훈 인천시 도서정책팀장은 "시의 재정 형편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내린 결정"이라며 "2017년에 지원을 재개할지 여부도 예산 상황을 보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