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캔자스시티, 5-3 역전승 거두고 WS 3승1패

중앙일보 2015.11.01 13:45
이제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캔자스시티 로열즈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캔자스시티는 1일(한국시간) 뉴욕 시티필드에서 벌어진 뉴욕 메츠와의 월드시리즈(WS) 4차전에서 5-3으로 이겼다. 시리즈 전젇 3승 1패가 된 캔자스시티는 남은 세 경기에서 한 번만 이기면 1985년 이후 30년만에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한다. 역대 WS에서 3승1패로 앞선 팀은 44번 중 38번(86.4%) 정상에 올랐다.

선제점은 메츠가 뽑았다. 3회 말 신인 마이클 콘포토가 크리스 영으로부터 우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이어 윌머 플로레스의 안타, 영의 폭투, 스티브 마츠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3루에서 커티스 그랜더슨이 희생플라이를 쳐 2-0으로 달아났다. 결국 캔자스시티 선발 영은 4이닝 2실점하고 조기강판됐다. 캔자스시티는 5회 초 1사 2루에서 알렉스 고든의 2루타로 한 점을 내줬지만 콘포토가 5회 말 대니 더피로부터 우중월 솔로포를 터트려 3-1까지 달아났다. 메츠 선발 마츠는 6회 초 벤 조브리스트에게 2루타를 내준 뒤 교체됐고, 로렌조 케인이 빗맞은 안타를 치면서 점수는 3-2가 됐다. 마츠의 기록은 5이닝 2실점.

메츠는 3-2로 앞선 8회 초 셋업맨 타일러 클리파드를 등판시켜 승리를 굳히려고 했다. 그러나 클리파드는 1사 뒤 연속 볼넷을 내줬고, 결국 마무리 쥬리스 파밀리아가 조기 투입됐다. 이 때 결정적인 실책이 나왔다. 에릭 호스머가 친 땅볼을 메츠 2루수 다니엘 머피가 달려나오며 잡으려다 글러브 밑으로 빠트리고 말았다. 조브리스트가 홈을 밟으면서 3-3 동점. 캔자스시티는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살바도르 페레즈의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점수는 5-3. 메츠는 포스트시즌의 영웅이었던 머피의 실책과 필승 불펜의 붕괴로 벼랑에 몰렸다. 5차전에서는 1차전에서 나란히 6이닝 3실점을 기록했던 메츠 에이스 맷 하비와 캔자스시티 에딘슨 볼케스가 선발로 나선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