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박한별이 쓰레기 부어… "차라리 밀어버려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1 13:17
기사 이미지

`애인있어요` 김현주 [사진 SBS `애인있어요` 캡처]



‘애인있어요’ 김현주, 박한별이 쓰레기 부어… "차라리 밀어버려라"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박한별에게 쓰레기를 맞았다.

31일 방송된 SBS '애인있어요'에서는 도해강(김현주)이 강설리(박한별)가 던진 쓰레기에 온몸이 더러워지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설리는 집으로 돌아온 해강에게 음식물 쓰레기를 들이 부었다.

이어 “은혜도 모르는 쓰레기. 어디 한번 해봐. 우리 벼랑 끝까지 가보자”라며 분노했다.

앞서 해강은 진언과 밤새 함께 있다가 돌아온 뒤였다.

이에 해강은 “이미 벼랑 끝에 서있다. 차라리 밀어버려라. 더는 못 가게 더는 안 가게 여기서 멈추게”라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애인있어요 김현주’ ‘애인있어요 김현주’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애인있어요’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