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마리텔’ PD에게 “쌍욕하기 전에 나가라. 출연료나 선입급 해” 분노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01 11:21
기사 이미지

`마리텔 박명수`

‘무한도전’ 박명수, ‘마리텔’ PD에게 “쌍욕하기 전에 나가라. 출연료나 선입급 해” 분노

'무한도전' 박명수가 '마리텔' PD들에게 "쌍욕하기 전에 나가"라고 말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웃음 사망꾼 박명수의 웃음 장례식이 치러졌다.

박명수는 최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 출연해 웃음 사냥을 꿈꿨지만 오히려 '핵노잼'으로 웃음 사망꾼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박명수의 웃음 장례식에는 다양한 인물들이 참석했다. 특히 '마리텔' 이재석, 박진경 PD가 얼굴을 비췄다.

이를 바라보던 박명수는 '마리텔' 이재석, 박진경 PD를 보고 "쌍욕하기 전에 나가라. 출연료나 선입금해라"라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리텔 박명수’ ‘마리텔 박명수’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