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리커창 “한·중 FTA 연내 발효 추진”

중앙선데이 2015.11.01 02:03 451호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오른쪽)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31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양측은 한·중 FTA의 연내 발효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02



박근혜 대통령은 31일 청와대에서 취임 이후 처음 한국을 방문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한·중 양자회담을 열고 13건의 양해각서(MOU)와 1건의 합의문에 서명했다.


한·중·일 회의 앞서 양자회담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지난 6월 서명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연내 발효를 위해 조속한 국내 절차(국회 통과)를 완료하기로 했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가속화와 조속한 타결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도 하기로 했다.



한·중은 또 양국 주요 도시의 대기질과 황사 발생 관련 자료를 전용선(FTP)을 통해 실시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서울에 이어 중국 상하이에 한국 원화-중국 위안화 직거래시장이 개설된다. 원화가 사상 처음 해외에서 거래되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 중국과의 무역 거래에서 한국 기업이 편리해진다.



중국이 한국산 쌀과 삼계탕의 검역 기준을 마련해 이들 제품의 중국 수출길도 열렸다. 그동안 까다로운 검역 조건 때문에 수출이 어려웠다. 지난해 27억 달러(약 3조원) 규모로 커진 중국의 제조용 로봇 시장에도 한국 기업의 진출이 가능해졌다.



▶관계기사 3~5면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