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꺼운 외투 챙기세요, 서울 아침 최저 1도

중앙일보 2015.10.31 01:43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외국인 관광객들이 30일 오후 머플러로 얼굴을 감싼 채 서울 광화문광장을 걷고 있다. 기상청은 오늘(31일) 서울 최저기온이 1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이 쌀쌀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김상선 기자]

주말 내내 초겨울에 버금가는 추위가 계속된다. 서울을 포함한 경기도 일부 지역에선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5도 낮은 1도까지 떨어진다. 부산을 비롯한 남부지방에서도 아침 기온이 6~8도로 내려간다. 주말 낮 최고기온은 9~15도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다. 바람도 꽤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다. 토요일은 맑지만 일요일은 차차 흐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김용진 통보관은 “러시아 연해주에 위치한 찬 공기가 내뿜는 바람으로 한반도 전체에 걸쳐 기온이 떨어졌다. 다음주 초반 이후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도와 동해안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됐다. 화재 예방에도 신경 써야 한다. 일부 내륙 지방에선 서리가 내려 농작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제주는 일요일 밤부터 비가 내린다.

바람 불어 체감온도 더 낮을 듯

글=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