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 죽이려고 흉기들고 고등학교 찾아간 40대

중앙일보 2015.10.29 20:54
흉기를 가지고 아들이 다니는 학교에 찾아간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아들을 죽이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9일 살인 예비 혐의로 A씨(49)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쯤 흉기를 지니고 아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찾아간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4년 전 이혼한 아내에게 꾸준히 생활비를 보냈다. 하지만 아들이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흉기를 들고 학교에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택시를 타고 학교에 간 A씨는 택시기사에게 “아들을 죽이러 간다”고 말했다. A씨가 내린 후 택시기사는 곧바로 112에 신고했다. A씨는 학교 교무실에서 아들의 교실을 확인한 후 해당 건물 뒤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현장에서 붙잡힌 A씨는 “아저씨(경찰)들이 빨리 안왔으면 오늘 살인났을 겁니다. 고맙습니다”라고 진술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