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리화가' 수지, "진채선입니당" 한복입고 귀여움 폭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5:44
기사 이미지

[`도리화가` 수지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도리화가' 제작보고회에는 류승룡, 수지, 송새벽, 이종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송새벽은 "수지 양을 처음 봤을 때 생각보다 너무 예쁜 친구라서 진채선 역할에 너무 예쁘지 않나 생각했다"면서 "분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예뻤다. 도리라는 뜻이 복숭아, 자두꽃을 이야기 하는데 수지 씨가 우리 현장의 꽃이라 굉장히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수지의 인스타그램 속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수지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채선 입니당”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수지는 한복을 입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수지는 머리를 땋고 짚신을 신는 등 영화 ‘도리화가’ 조선최초 여류 판소리꾼 진채선으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눈을 감은 채 치마를 잡고 곱게 인사하는 모습에 특유의 귀여움이 묻어났다.

이에 네티즌들은 "수지누나 여신!" "수지는 한복도 잘 어울리네!" "수지 5:5 가르마도 소화하네" "수지 나오는 도리화가 재밌겠다" "수지 덕분에 벌써부터 도리화가 기대중!"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수지 주연의 영화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내달 25일 개봉 예정이다.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