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 17 한국 벨기에 최진철 감독 "수비수 위치 바꿨지만 미흡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5:29
기사 이미지

[U 17 한국 벨기에전 최진철 감독 사진=방송 캡쳐]

'U 17 한국 벨기에전'

조별 예선에서 참가국 중 유일한 무실점을 기록하며 2승1무(승점 7점) B조 1위로 16강에 오른 한국은 29일(한국시간) 칠레 라 세레나의 라 포르타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16강전에서 0-2로 패했다.

이에 경기 후 최진철 감독은 "동영상을 보고 전력 분석을 했지만 벨기에의 선발 출전 선수들이 많이 달랐다”면서 “바뀐 선수들의 특징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벨기에가 조별리그와 달리 전혀 다른 스타일의 축구를 해 조금은 당황했다. 수비수들의 위치를 바꿨지만 미흡했다”고 덧붙였다.

최진철 감독은 이날 후반 교체 때 공격수 오세훈을 중앙 수비수로 기용하는 고육책을 선택했던 것에 대해 “중앙 수비수 자원이 2명이나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된 탓에 엔트리 짜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조별리그에서 좋은 경기를 펼쳐 그런대로 만족한다”면서도 “이날 몇 번의 실수가 팀에 치명적이었다”고 분석했다.

0-2로 뒤진 후반 중반 한국은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분위기를 바꿀 기회를 잡았으나 키커로 나선 이승우가 실축하며 따라잡지 못했다. 최진철 감독은 “이승우가 페널티 킥에 자신감을 보여왔기에 그의 실수를 탓하고 싶지 않다. 다만 조금 더 신중하게 페널티 킥을 차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은 있다”며 아쉬워했다.

끝으로 최진철 감독은 “동포들의 응원이 선수들에게도 큰 힘이 됐다. 꼭 이기고 싶었지만, 승리를 드리지 못해 아쉽다”며 “조별리그에서 브라질과 기니를 격파하는 등 선수들이 소중한 경험을 얻었다. 이 경험을 승리로 발전시켜 오늘과 같은 모습을 안 보이도록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U 17 한국 벨기에전'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