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뱅 LA공연, "세계 입장수입 TOP10 공연" 선정…공연 한번에 19억?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5:02
기사 이미지

빅뱅LA공연[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빅뱅 LA공연, 아시아 가수 유일 "세계 입장수입 TOP10 공연" 선정

빅뱅의 'MADE' 월드투어 중 미국 LA스테이플스센터 공연이 빌보드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입장 수입을 올린 공연 톱10'에 선정됐다.

빌보드는 이달 6일부터 12일까지 집계된 박스스코어의 기록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티켓 판매고를 기록한 공연 톱10'을 선정했다.

이중 3일(현지시간) 개최한 빅뱅의 LA 공연을 10위에 올랐다.

특히 한차례의 공연만으로도 톱10에 포함되는 기록을 세운 것이다.

빌보드에 따르면, 3일 열린 빅뱅의 LA 공연은 총 1만 3천361명이 입장해 171만 5천587달러(약 19억 4천만 원)의 입장 수입을 올렸다.

테일러 스위프트가 5회 공연에 1천369만 251달러의 수입을 올리면서 1위에 오른 가운데 샤니아 트웨인, 마크 앤소니, AC/DC, 케이티 패리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빅뱅은 아시아가수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한편 빅뱅은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 간 일본 도쿄돔 공연을 시작으로 'MADE'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온라인 중앙일보
빅뱅LA공연[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