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역사 직시해 미래 지향"…한중일 정상 공동성명서 천명 예정

중앙일보 2015.10.29 14:10
한·중·일 3국이 1일 서울에서 열리는 정상회의 공동 성명에 역사를 직시하는 정신 아래 미래 지향의 협력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간다는 내용을 넣는 쪽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NHK가 29일 보도했다. 3국은 지난 3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공동발표문을 바탕으로 이 같은 조정에 들어갔다고 NHK는 전했다. 당시 발표문에는 3국이 역사 직시와 미래 지향의 정신 아래 관련 문제를 적절히 처리한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이번 정상회의 공동 성명에는 북한에 핵 개발 포기와 비핵화 진전을 위한 협의 복귀를 촉구하는 내용 등이 들어가게 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국 정상회의 다음날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첫 양자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의할 뜻을 28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 대응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근혜 대통령과 그런 과제를 포함해 솔직하게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에 대해선 “(어려운) 과제를 포함해 경제, 문화, 안전보장, 환경, 인적 교류 등 여러 분야에 관해 흉금을 터놓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해 협력을 진전하는 회합으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