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가수 이현우, "아내는 날 굉장히 싫어했다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2:49
기사 이미지

라디오 스타 이현우




라디오스타 이현우(49)가 자신의 아내가 원래 자신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현우는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아내와의 첫만남 당시 기억을 회상했다.

신승훈은 “남동생이 몰래 해줘 소개팅을 한 적 있다”며 "여성분이 소개팅 상대가 가수라 들었지 나인 건 모르는 상태였다. 날 소개했더니 첫 마디가 '콘서트 언제 하세요?'였다"고 밝혔다.

이어 신승훈은 "그러다 대화가 남녀 간 대화가 아니라 팬과 가수의 대화가 됐다. 내가 사인을 해주고 '잘 가'라고 작별인사를 했다. 내 콘서트에 와 꽃다발도 선물해줬다"고 소개팅 실패담을 공개했다.

이에 13살 연하 아내와 결혼에 골인한 이현우는 "아내는 날 굉장히 싫어했다고 하더라"고 고백했고, MC 윤종신 역시 "아내 전미라도 날 몰랐다"며 팬이 아니었기 때문에 더 이뤄질 가능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가을되면 유독 생각나는 발라더 3인방 신승훈 이현우 케이윌이 출연하는 '발라드는 돌아오는 거야!’ 특집으로 꾸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이현우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