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정음 박서준, 병원 침대위 키스…"지부편, 박력 폭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1:41
기사 이미지

황정음 박서준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박서준의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됐다.

2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12회에서는 출장을 다녀온 박서준이 공항에서 쓰러졌다.

이를 알게 된 황정음은 최시원의 도움으로 그의 차를 타고 박서준이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달려갔다.

황정음은 자신에게 마음이 있는 최시원을 뒤로한 채 병실에 도착한 황정음은 잠들어 있는 박서준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때 박서준은 황정음의 팔목을 잡고 확 끌어당겼고, 두 사람은 병원 침대에 나란히 누웠다.

박서준은 "왜 왔어? 걱정돼서 왔어?"라고 묻자 황정음은 "아니, 안아주러 왔어"라고 답했다.

박서준은 혜진을 빤히 바라보며 사랑스러운 듯 얼굴을 쓰다듬었다. 이어 황정음 박서준 두 사람은 침상 위에서 키스를 나누며 마침내 이어진 사랑을 확인했다.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허당 섹시녀 하리,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정음 박서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