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수미 정려원, 이성이라면 사귈 정도로 잘 맞는다더니 다툼 끝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10:09
기사 이미지

[`살아보니어때` 정려원 임수미 사진= `살아보니 어때` 방송 캡쳐]


'임수미 정려원'

'살아보니 어때'에서 정려원이 임수미와의 다툼에 울먹였다.

27일 방송된 온스타일 ‘살아보니 어때’7회에서는 암스테르담으로 떠난 정려원과 그녀의 절친 임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수미와 정려원은 현지인들과 함께 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글로벌 동거 리얼리티로 현지인과 집을 셰어(Share)해 오직 그들이 내는 방세로 생활비를 충당해야 한다.

임수미와 정려원은 로드트립을 했고 스위스에서 열리는 아트바젤에 참여했다. 아트바젤에 참여하려던 임수미는 정려원에게 글씨 적는 것을 부탁했다. 자신이 부탁한 글자를 정려원이 자꾸 틀리자 결국 예민해졌고 두 사람의 갈등은 깊어졌다. 임수미는 “뭘 어떻게 하라는 거냐”는 정려원에게 "서운하다"고 말하며 촬영중단을 요구했다.

정려원 역시 임수미와의 격한 다툼에 울먹였다. 정려원은 “나도 너무 힘들어. 너 맞춰주느라”라며 “내가 뭘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결국 정려원과 임수미는 숙소로 돌아와 그 날 하루를 마무리하며 다음 날 열릴 '플리마켓'에 함께 참여하기 위해 계획을 짜던 중, 서로에게 쌓인 섭섭함을 개그로 승화시키며 다시 다정한 사이로 돌아갔다.

한편 배우 정려원과 아티스트 임수미가 함께 하는 '살아보니 어때?'는 매주 화요일 저녁 9시 On Style에서 방송된다.

'임수미 정려원'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