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비 동생 이다인, 금수저 발언…"방 안에 거실이 있다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9 09:32
기사 이미지

이유비 [사진 이다인 인스타그램]

이유비 동생 이다인, 금수저 발언…"방 안에 거실이 있다고?"

이유비가 화제인 가운데 이유비 동생 이다인의 금수저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오늘의 금수저 언어'라는 제목으로 배우 견미리의 둘째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인 탤런트 이다인의 SNS글이 올라왔다.

이다인이 과거 자신의 SNS에 시청 중인 TV를 찍은 사진과 함께 "일요일 오후. 내 방 거실에 TV 생겨서 매우 신남!"이라는 글을 올린 것이다.

화제되는 점은 '내 방 거실'이라는 표현이다. '방 안에 거실이 있다'고 표현해 집이 무척 크다는 걸 추측게 한다.

한편 이유비의 소속사 싸이더스 HQ 측은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중순 이유비의 핸드폰을 습득한 A씨가 이유비의 개인 정보를 언론사에 판매하거나 온라인에 유출하겠다고 협박, 이에 대한 금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습득한 분실물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도용한 점부터 공중전화를 옮겨 다니며 협박 전화를 걸어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한 A씨에 대해 수사기관에 바로 협조를 요청했으며 구속돼 검찰에 송치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허위 내용을 근거로 하는 기사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기사는 자제해 줄 것"을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이유비 [사진 이다인 인스타그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