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삼성전자 주주환원 정책 11조3000억 어치 자사주 매입해 소각

중앙일보 2015.10.29 09:20
삼성전자가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으로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특별 자기주식 취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총 11조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취득해 소각키로 결정했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시한 주주환원 정책에 따라 삼성전자는 앞으로 3~4회에 걸쳐 자사주를 사들인 뒤 소각하게 된다. 가장 먼저 이뤄지는 자사주 소각 일정은 내년 1월29일까지인데 총 4조1841억원어치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중장기 주주가치 제고 계획도 내놨다. "명확한 정책 제시를 통해 투자자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명목에서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프리 캐시플로우(순현금수지)'의 30~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또한 주주환원은 배당과 자기주식 매입 방식으로 진행되며, 매입한 주식은 전량 소각한다고 밝혔다. 분기 배당제도의 도입과 시행도 검토하기로 했다. 시점은 내년부터라고 공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올 3분기 실적도 발표했다.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51조6800억원에 영업이익 7조3900억원을 거두면서 지난해 2분기(7조1900억원) 이후 5분기 만에 처음으로 영업이익 7조원대를 회복했다. 삼성전자는 "주요 통화대비 원화가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부품을 중심으로 약 8000억원 수준의 긍정적인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