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목요일] 썸도 있고 펀도 있는 ‘쇼타임’ … 놀이가 된 기부

중앙일보 2015.10.29 01:06 종합 2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미혼 후원자들이 함께한 송년회 ‘The 짝’. [사진 플랜코리아]

 
기사 이미지

정하경·오상하씨 부부는 플랜코리아가 개최한 미혼 남녀 아동 후원자들의 송년회인 ‘The 짝’에서 만나 백년가약을 맺었다.

지난달 17일은 이른바 ‘고백 데이’였다. 크리스마스까지 꼭 100일이 남아 있으니 연정을 느끼는 사람에게 고백하라는 의미로 젊은이들이 만든 날이다. 이날 국제적 구호·개발 비영리단체(NPO)인 플랜인터내셔널 한국지부(플랜코리아) 직원들도 고백을 앞둔 남녀처럼 분주했다. 성탄절 한 주 전인 12월 18일에 개최할 송년회 ‘The 짝’의 기획 아이디어를 모으기 위해 모였다. 2012년에 처음 열린 ‘The 짝’은 기존 후원자 중 20~30대 싱글 남녀 20여 명을 모아 만남을 주선해 주는 이색 송년회다. 참가비와 애장품 경매 판매금 등 행사 수익 전액은 라오스 등의 해외 어린이들을 돕는 데 사용한다.

달라지는 기부문화

정하경(35)·오상하(26)씨 부부는 2012년 이 행사에서 처음 만났다. 2012년 3월 호주에서 대학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오씨는 플랜코리아를 통해 탄자니아 아동에게 매달 3만원씩 후원했다. 남편 정씨도 플랜코리아에서 일대일 아동 결연을 맺고 후원을 해 왔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미혼 남녀 후원자들을 모아 파티를 한다는 e메일을 받고 신청서를 보냈다. 송년회에서 오씨를 보고 한눈에 반한 정씨가 적극적으로 다가갔고 두 사람은 2년간 달콤한 연애를 한 뒤 지난해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오씨는 “같은 단체 후원자들에 대한 호기심에 이끌려 나갔는데 평생 반려자도 만났다. 결혼 후에도 후원을 계속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가정을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김혜현 플랜코리아 과장은 “따뜻한 연말 행사를 기획하던 중 후원자들이 재밌게 즐길 프로그램을 고민하다가 ‘The 짝’을 생각하게 됐다. 올해도 첫인상 선택, 자기소개, 도시락 데이트, 애장품 경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fun+donation ‘퍼네이션’

 
기사 이미지

가수 수지가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사진 JYP]

기부와 봉사를 하면서 재미까지 챙기는 퍼네이션(fun·재미+donation·기부)이 기부문화의 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 기부자들은 딱딱한 방식이 아닌 재미있고 유쾌한 방법으로 나눔에 동참할 수 있다. 지난해 여름 루게릭병 환자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기부금을 모으기 위해 미국에서 시작된 ‘아이스 버킷챌린지’도 퍼네이션의 일종이다. 환자들의 고통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얼음물을 뒤집어쓴다는 색다른 방식이 남녀노소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국내에서도 수지·아이유·현빈 등 유명 연예인들이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 퍼네이션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2000년대 초반이다. 젊은 세대에서 기부문화가 확산되면서 후원금을 내거나 자원봉사를 하는 기존의 전통적인 나눔 방식이 ‘즐기는’ 문화로 발전했다. 월드비전의 김수희 과장은 “ 젊은 층이 일상생활에서 쉽고 부담 없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흥미롭고 독특한 프로그램이 고안되고 있다”고 말했다.

퍼네이션에는 기부자가 후원 물품을 만드는 데 직접 참여하는 ‘DIY(Do It Yourself·원하는 물품을 스스로 만드는 것)’도 포함된다. 밀알복지재단은 ‘라이팅 칠드런’이라는 주제로 태양광 랜턴을 시민들이 직접 만들어 전기가 부족한 아프리카로 보내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4일 하이서울페스티벌에선 2000여 명이 참여해 태양광 랜턴을 조립했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부모와 자녀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이벤트라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신생아를 살리기 위한 모자 뜨기를 수년째 계속 진행하고 있다. 스타들이 참여하는 DIY 방식의 기부도 있다. 국제 의료 NPO인 오퍼레이션스마일 등은 명품 브랜드 펜디와 손잡고 배우 하지원·고소영, 전 피겨 국가대표 김연아 선수가 직접 디자인과 제작에 참여한 핸드백을 만들었다. 다음달 경매에 부쳐 자선기금을 마련한다.

문화생활이 기부로 … ‘컬처 퍼네이션’
 
기사 이미지

플랜코리아의 ‘The 좋은여행’에 참여한 후원자들이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에서 결연 아동과 함께하는 운동회를 열었다. The 좋은여행은 후원자가 구호 현장을 방문해 여행과 자원봉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사진 플랜코리아]


공연이나 행사 등 문화생활을 즐기는 게 기부로 이어지는 ‘컬처 퍼네이션’도 인기다. 굿네이버스는 목표 후원금을 달성하면 추첨된 후원자들에게 뮤지컬 등 공연을 관람하고 연예인과 데이트할 기회를 제공하는 ‘즐거운 기부 Stand Us’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월에 시작된 이 프로그램을 통해 후원자들은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를 보거나 가수 나윤권과 1일 데이트를 즐겼다. 12월 1일엔 아프리카 르완다에 우물을 설치하기 위한 후원금을 낸 기부자 중 10명을 선정해 뮤지컬 ‘젊음의 행진’에 초대한다.
 
기사 이미지

‘즐거운 기부’에 참여한 뮤지컬 배우 정상훈씨. [사진 굿네이버스]


후원자가 전시 등 문화활동에 직접 참여해 나눔 문화를 홍보하기도 한다. 국제 어린이 양육기구 컴패션은 일대일 아동 후원 참여자들이 결연 아동과의 이야기를 다이어리에 작성한 뒤 이를 전시하게 하는 ‘블루북’ 캠페인을 다음달부터 진행한다. 후원자들이 20장 분량의 공책인 블루북에 결연 과정에서 있었던 일과 느낀 점 등을 자유롭게 쓴 뒤 컴패션으로 보낸다. 그러면 이를 전국에서 릴레이로 열리고 있는 ‘컴패션 체험전’에 전시한다. 컴패션의 김윤아 대리는 “지난 9월 200여 권의 블루북이 후원자들에게 전달됐다. 블루북을 보고 많은 이가 아동 결연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플랜코리아는 후원자가 자비로 구호 활동 현장을 방문해 후원 아동과 만나는 ‘The 좋은여행’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앱과 모바일 게임의 ‘디지털 퍼네이션’

 
기사 이미지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바자회 앱 ‘도너도넛’. [사진 도너도넛]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가 발달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게임을 이용한 ‘디지털 퍼네이션’도 등장했다. 모바일 바자회 애플리케이션인 ‘도너도넛’은 사용자들이 평소 안 쓰는 물건을 가격과 함께 올리면 구매자가 도너도넛에 금액을 입금하고 물건을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입금한 돈은 전액 기부되며 판매자가 기부단체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선 중고물품부터 영화 예매권, 농수산물까지 팔 수 있는 물건이면 무엇이든 거래된다.

2011년에 첫선을 보인 애플리케이션 ‘빅워크’는 사용자가 10m를 걸을 때마다 1원씩 기부금을 모아 거동이 불편한 아이들에게 의족이나 특수 휠체어를 선물한다. 지난해엔 약 8억2000만원의 기부금이 모여 43명의 아동이 의족을 지원받았다. 게임 속에서 나무를 키우면 실제 현실에서 나무가 기부되는 ‘트리플래닛’도 화제다. 빅뱅·하정우·2NE1 등 연예인들의 팬이 게임으로 나무를 키워 스타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스타 숲’의 참여율이 높다.

김선미·정종훈 기자 calling@joongang.co.kr


NPO(비영리단체)와 NGO(비정부기구) 둘 다 시민이 주축이 돼 구호·자선·기부 등과 관련된 활동을 하는 조직을 의미한다. 이들은 국가나 공적 조직의 손길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는 ‘제3의 영역’에서 일한다. 두 용어가 별 구분 없이 사용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NGO를 NPO의 한 부분으로 규정하는 경향이 있다. 구분해 사용할 경우 NPO는 비영리 활동을 펼치는 민간 조직을 포괄적으로 일컫는 말로, NGO는 주로 낙후·분쟁 지역에서 활동하는 비정부기구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