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장성 강화…업계 최고 수준 운전자보험 출시

중앙일보 2015.10.28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운전자보험 M-Drive1501은 자동차사고 입원 시 업계 최고 수준으로 보장한다. [사진 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가 자동차사고로 입원하거나 응급실 진료시 업계 최고 수준으로 보장이 가능한 (무)메리츠 운전자보험 M-Drive1501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메리츠화재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자동차사고입원일당이다. 자동차사고 보장을 강화해 자동차사고 부상심도에 따라 최초 입원일로부터 180일 한도로 1일당 최고 7만원, 교통사고입원일당 3만원 등 총 10만원을 지급한다. 자동차사고입원일당 보장과 함께 기존의 교통사고 부상 치료비를 통해 최고 3000만원을 지급한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부상등급별로 지급보험금을 차등화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한 상품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자동차사고 위험 보장을 집중 강화했다”고 전했다.

응급실내원비 담보를 신설해 갑작스런 응급실 내원시 고객의 비용부담을 완화한 것도 특징. 상해 또는 질병으로 내원해 진료를 받더라도 응급환자와 동일하게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의 운전자보장 플랜을 ▶100세 만기 ▶20년납 ▶35세 기준으로 가입할 경우 최저월납보험료는 남자 2만5800원, 여자 1만9100원으로 차사고 발생시 입원비와 치료비로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운전자보장 플랜은 운전자비용으로 자가용운전자용 벌금을 2000만원 한도에서 보장하고, 자가용운전자용 교통사고 처리지원금은 최고 3000만원 한도까지 보장한다. 자가용운전자용 자동차사고 변호사선임비용도 500만원까지 보장한다. 교통상해사망·후유장해는 최고 7000만원까지 보장한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이번 상품은 자동차운전자의 교통사고에 대해 좀 더 폭 넓게 보장해 사고로 인한 부상위험에 철저하게 대비하기 위해 개발했다”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