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보험·카드·캐피탈 통합한 '하나멤버스' 서비스 선보여

중앙일보 2015.10.28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하나금융그룹이 통합 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를 출시했다. 지난 13일 KEB하나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김정태(왼쪽 네번째)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그룹 관계사 CEO들과 함께 하나멤버스 출시 기념 점등식 세례모니를 갖고 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하나머니 적립, OK캐쉬백과 합산
모든 금융거래에서 현금처럼 사용

하나금융그룹

계좌이동제 대비한 전용 상품도


하나금융그룹이 통합 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를 출시했다. 하나멤버스는 그룹 내 6개 관계사 KEB하나은행·하나금융투자·하나카드·하나생명·하나캐피탈·하나저축은행의 금융거래 실적에 따라 하나머니를 적립하고 적립된 하나머니를 OK캐쉬백, 신세계 포인트 등 제휴 포인트와 합산해 모든 금융거래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프로그램이다.
 
기사 이미지

하나멤버스는 14세 이상 국민이면 전용 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하나멤버스는 별도의 금융상품 가입 없이 14세 이상 국민이면 누구나 전용 애플리케이션이나 홈페이지 등을 통해 최소한의 정보 입력만으로 쉽게 가입할 수 있다. 하나머니는 전국 230만여 개의 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초기 화면의 쓰기 메뉴를 통해 ATM에서 현금으로 바로 출금하거나 본인계좌로 입금할 수 있다. 예금·펀드·보험 신규 또는 불입, 대출이자·수수료 납부, 환전·송금·자동이체·카드결제 등의 금융거래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전용 애플리케이션의 보내요·주세요 메뉴는 전화번호만으로 지인과 하나머니를 주고받을 수 있는 메뉴다.

하나금융그룹은 고객이 포인트 사용 여부를 밝히지 않아도 휴대폰으로 하나머니 잔액과 하나머니 사용 여부를 메시지로 전송해주는 하나머니 원 클릭 서비스도 제공한다.

하나멤버스는 건강·여가·나눔·미래 등 행복을 테마로 한 4가지 서비스에 고객이 참여해 서비스 이용에 따라 ‘행복감’을 적립할 수 있다. 적립한 행복감은 하나머니 또는 도서할인, 공연관람권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계좌이동제를 대비한 전용 금융상품을 선보였다.

하나멤버스 주거래 우대적금은 계약기간 1년제로 개인 및 개인사업자가 매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적립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금리 연 1.9%에 하나멤버스 가입, 행복 노하우 주거래통장 개설, 급여·연금 이체 등 금융거래 실적에 따라 최고 연 0.8%p를 우대금리 적용 받아 연 2.7%(지난 12일 기준, 세전) 금리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적금 신규 가입 시 1000 머니, 1000 머니 이상을 적금으로 납입 시 추가 1000 머니를 적립해준다. 월 50만 머니까지 월 적립한도에 포함되지 않고 적립할 수 있다. 오는 11월 말까지 가입 시 계좌당 1000원씩 은행이 출연해 청년취업지원사업 기관·단체에 기부하는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하나멤버스 1Q 신용·체크카드는 카드 사용만으로 신용카드의 경우 월 최대 5만 머니, 체크카드는 월 최대 5000 머니의 적립이 가능하다. 신용카드 결제계좌를 KEB하나은행 계좌로 지정하면 커피빈·스타벅스에서 월 1회 4000원 청구할인이 가능하다.

하나금융그룹은 하나멤버스 출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15일까지 멤버십에 가입하면 1000 머니를, 친구를 추천해 추천받은 고객이 가입하면 500 머니를 추가로 제공한다. 친구 추천왕에게는 최고 300만 머니를 제공한다. 멤버십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 추첨 행사도 진행한다. CGV영화관에서는 1000 머니로 CGV싱글팩을 구매할 수 있다. 제휴 포인트를 하나머니로 전환하면 하나머니를 11% 추가 제공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하나멤버스는 기존 정보통신기술 기업이나 유통업체들이 주로 제공하던 멤버십 서비스를 금융권에 최초로 도입한 핀테크의 성공적인 모범사례”라면서 “제휴 포인트 합산, 사용처 확대, 포인트의 즉시 현금화 등 하나금융그룹만의 새로운 생각이 가득한 만큼 여러분 스스로가 많이 이용해주시고 하나멤버스의 홍보대사가 되어 달라”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