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NLL 월선-경고 사격-8·25 합의 이전으로 돌아갈 수도

중앙일보 2015.10.25 20:18
 

 
북한 어업단속정 1척이 지난 24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해군이 경고 사격을 했다고 군 관계자가 25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24일 오후 3시를 전후해 연평도 동쪽 해상에서 단속정 1척이 NLL을 약 0.5노티컬 마일(약 900m) 넘어와 경고 방송을 했다"며 "(해군이)경고 방송에 이어 40밀리 함포 5발을 쏘자 NLL 북쪽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남측 해상에 머문 시간은 약 7~8분 가량"이라고 했다.

당시 NLL 선상에선 중국 어선 수십 척이 조업중이었다고 한다. 이에 따라 한국 군 당국은 북한 어업단속정이 중국 어선을 단속하다가 NLL을 넘어온 돌발 상황이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중국 어선 수백척이 NLL 인근에서 조업하다가 NLL 이남으로 이동하자 북한 어선들이 넘어온 것 같다"며 "북한이 NLL무력화를 시도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24일의 월선은 의도성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군은 그러나 합참의장이 지난 7일 교체된 뒤 대비태세 등을 점검하기 위한 의도적인 행동일 수도 있다고 보고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해군 출신이었던 전임 합참의장(최윤희 대장)과 달리 이순진 신임 합참의장은 육군 출신이어서 북한 측이 우리 측의 대응 강도를 떠 봤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25일 "지난 24일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서해상 우리측 수역에서 정상적인 해상 임무를 수행하던 경비정을 향해 마구 불질을 해대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며 "고의적인 도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예측할 수 없는 무력 충돌이 일어나 북남관계는 또 다시 8월 합의(8·25 합의) 이전의 극단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예정대로 치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