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하늘을 나는 택시, 이달 말부터 운행 시작

중앙일보 2015.10.25 15:46
기사 이미지
하늘을 나는 택시 ‘스카이트랜’의 모습 [사진 스카이트랜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하늘을 나는 택시 ‘스카이트랜’의 모습 [사진 스카이트랜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하늘을 나는 택시 ‘스카이트랜’의 모습 [사진 스카이트랜 홈페이지]

공상과학 영화에 등장하는 ‘하늘을 나는 택시’가 현실이 된다.

CNN머니는 23일(현지시간) 지상 6~9m 높이에서 달리는 택시가 곧 운행된다고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있는 ‘스카이트랜(SkyTran)’이라는 기업은 지난 5년간 연구 끝에 이달 말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하늘을 나는 택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물론 공상과학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아니다. 지상 6~9m 높이에 강철과 알루미늄으로 만든 철로를 건설하고, 자기부상 원리를 이용해 차량을 운행하는 기술이다. 이미 상용화돼 있는 자기부상 열차이지만 여러 객차를 연결하는 대신 승용차 만한 차량 1대를 독립적으로 운행하는 방식이다.

회사 이름을 따 ‘스카이트랜’이라고 명명된 이 자동차는 4명이 탈 수 있으며 최대 시속 97㎞로 달릴 수 있다. 스카이트랜은 파트너사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 단지 내에 2.7㎞의 선로를 만들어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시범 운행에서 안정성이 입증되면 오는 2018년까지 이스라엘 3개 도시와 미국 내 도시에서도 운행할 예정이다.

스카이트랜 최고경영자(CEO) 제리 샌더스는 “스카이트랜은 지하철이나 전철보다 만들기 쉽고 건설 비용이 적게 들 뿐 아니라 친환경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