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하반신 마비라더니 휠체어 들고 걸어…보험사기 50대 검거

중앙일보 2015.10.25 14:31
 

교통사고를 당한 뒤 하반신 마비라고 속이고 수억원의 보험금을 타내려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지병을 숨기고 보험에 가입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다고 속여 장애진단서를 받고 보험료를 타낸 혐의(사기)로 허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의 한 아파트단지 내 건널목에서 차에 치여 목뼈가 골절됐다. 사고를 당한 허씨는 병원에 갔고 그때부터 하반신이 움직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허씨를 치료한 병원은 허씨에게 하반신 마비 영구장애 진단서를 내줬고 허씨는 이 진단서를 가지고 지난 5월 보험사에서 장애진단비 8500만원을 받았다. 또 가해차량 보험사에 4억8000만원의 합의금을 요구했다.

하지만 가해차량의 보험사는 허씨가 사고 후 1년 넘게 병원서 퇴원하지 않고 병원을 수차례 옮긴 것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잠복 끝에 허씨가 가짜 환자 행세를 한다는 사실을 잡아냈다. 병실 밖에서는 휠체어를 타고 다니던 허씨가 병실에 들어서자 두 발로 일어나 걸어다니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허씨는 자유롭게 걷는 것은 물론 사람들의 눈을 피해 10kg이 넘는 휠체어를 접어 자신의 차에 싣고 직접 운전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허씨는 "사업에 실패해 채무 독촉을 당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보험금을 많이 타내기 위해 하반신이 마비된 것처럼 행세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허씨가 1997년부터 강직성 척추염을 앓는 6급 장애인으로 등록돼 있었지만 이 사실을 속이고 보험에 가입하기도 했다"며 "추가로 여죄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