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멤버’ 유승호♥박민영, 법정휴먼 드라마 주연 맡아… 연상연하 커플호흡 ‘기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19:21
기사 이미지

유승호 박민영 [사진 중앙DB]


‘리멤버’ 유승호♥박민영, 법정휴먼 드라마 주연 맡아… 연상연하 커플호흡 ‘기대’

배우 유승호, 박민영이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의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배우 유승호와 박민영은 오는 12월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에서 각각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천재 변호사 서진우 역과 법의 냉혹감을 깨닫고 철부지에서 성숙한 변호사로 변신해 가는 이인아 역을 맡았다.

유승호는 MBC 수목극 ‘보고싶다’ 이후 2년 6개월 만에, 박민영은 KBS 월화극 ‘힐러’ 이후 10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와 화제이다.

‘리멤버’는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변호사 서진우가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이다. 그동안 선보였던 천편일률적인 법정 드라마의 틀에서 벗어나 독특하면서도 신선한 스토리 전개를 펼쳐낼 예정이다.

유승호는 아버지가 살해범으로 사형 선고를 받게 된 후 180도 다른 인생을 살게 되는 역할을 맡아 연기 변신을 한다.

박민영은 적성에 맞지 않아 법대 자퇴를 고민하던 중 억울한 누명을 쓴 진우의 아버지 사건을 보며 전환점을 맞는 이인아 역으로 나선다.

유승호와 박민영은 ‘리멤버’에서 18살 고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넘나드는 폭 넓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로고스필름 측은 “‘리멤버’는 재판 위주의 본격 법정 드라마가 아닌, 사람이 중심에 서있는 법정휴먼 드라마다. 법정 공방보다는 법정 밖의 숨 막히는 사투로 이야기가 채워질 것”이라며 “연상연하 커플로 호흡을 맞출 유승호, 박민영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후속으로 오는 12월 첫 방송될 ‘리멤버’는 현재 캐스팅 작업에 한창이다.

‘유승호 박민영’ ‘유승호 박민영’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