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YP 신예 걸그룹 트와이스 데뷔, 미쓰에이 이후 5년 만…제2의 수지 나올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17:40
'트와이스 데뷔'
기사 이미지
JYP 신예 걸그룹 `트와이스` [사진 일간스포츠]

'JYP 신예' 트와이스 "한국 하면 떠오르는 걸그룹이 목표"

JYP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인 9인조 걸그룹 트와이스가 밝힌 포부다.

트와이스는 20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악스홀에서 데뷔 앨범 '더 스토리 비긴즈'(THE STORY BEGIN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트와이스는 쇼케이스에서 데뷔앨범 수록곡 ‘미쳤나봐’와 ‘다시 해줘’, 타이틀곡 ‘우아(OOH-AHH)하게’로 무대를 꾸미며 경쾌하고 발랄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귀와 눈을 사로잡았다.

트와이스는 지효, 나연,정연, 다현, 채영 5명의 한국인 멤버와 일본인 멤버 모모, 사나, 미나, 대만에서 온 쯔위로 구성된 다국적 그룹이다. 멤버들은 “인원이 많으면서 각자 개성이 뚜렷하고 장난기도 많다”며 “우리의 음악 장르를 컬러팝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런 컬러적 느낌이 강한 게 우리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정연이 보이시하고 나연은 평소 잘 웃으며 밝은 에너지를 지녔다. 다현은 두부처럼 흰 피부에 흥이 많다고 해서 별명이 흥부다. 사나는 사차원, 쯔위는 막내지만 멤버들 중 가장 키가 큰 자이언트 베이비다. 그런 다양한 매력이 무대에서 하나로 합쳐지면 새로운 시너지가 생성되는 게 트와이스의 매력이다. 외국인 멤버들이 포함되면서 해외 활동에도 이점을 갖췄다. 외국인 멤버들은 초반 한국생활에 두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인 멤버들의 도움으로 무난하게 적응을 하고 있다. 멤버들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사례다.

트와이스는 JYP엔터테인먼트가 미쓰에이 이후 5년 만에 선보인 걸그룹이다. 지난 5월 Mnet에서 방송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식스틴’에 참가한 16명의 연습생 중 대중성과 실력을 겸비한 9명이 최종 선발돼 팀을 구성했다. 20일 데뷔앨범 ‘더 스토리 비긴스(THE STORY BEGINS)’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가장 궁금한 점은 트와이스 중 제2의 수지가 있을 것인가다. 수지는 JYP 걸그룹 미쓰에이 소속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나, 이제는 여배우 수지로 우뚝 선 상황.수지가 톱스타 반열에 오른 만큼, JYP 차세대 걸그룹인 트와이스에도 수지가 있을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은 높다.


'트와이스 데뷔'
온라인 중앙일보
'트와이스 데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