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이산가족 상봉 시작 …65년만에 만난 남매의 흐느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17:20

'오늘 이산가족 상봉'

65년만의 만남…오늘 이산가족 상봉

기사 이미지

오늘 이산가족 상봉 [사진 공동취재단]


김복락 할아버지가 20일 오후 강원도 고성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65년간 헤어졌던 누나 김전순 할머니를 만나 흐느끼고 있다.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사를 위해 방북한 남측 상봉단 90명은 오늘부터 북측 가족들과 첫 상봉을 시작했다.

남측 이산가족 389명이 20일 오후 1시30분 상봉장소인 북한 금강산호텔에 도착했다.

이산가족 상봉단은 오전 8시30분 속초를 출발해 버스편으로 금강산호텔로 이동했다. 금강산호텔에 도착한 이산가족들은 오후 이산가족면회소에 열리는 ‘단체상봉’을 통해 첫 만남을 시작했다. 단체상봉은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오후 7시30분부터 남측 주최 ‘환영 만찬’이 열린다.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회포를 풀 수 있는 시간이다. 단체 상봉과 마찬가지로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이산가족들은 21일에는 개별ㆍ단체 상봉, 공동중식으로 모두 세 번의 만남을 가진다. 개별상봉은 가족까리만 오붓하게 방에서 만나는 일정이다. 마지막날인 22일에는 오전에 바로 ‘작별상봉’을 하게 된다. 60여년을 기다려온 이들이 사흘간 만나는 시간은 모두 12시간이다.


[사진 공동취재단]

'오늘 이산가족 상봉'
온라인 중앙일보
'오늘 이산가족 상봉'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