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의화 의장 "교과서 국정화 과정 문제가 있다" 쓴소리

중앙일보 2015.10.20 17:18

정의화 국회의장이 20일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한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정 의장은 이날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 참석해 “내가 신경외과 의사 출신인데 뇌수술을 할 때 순서를 바로 지켜가지 못하면 수술 결과는 좋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런 뒤 “수술을 집도하는 것처럼 국회 내 특위나 청문회 등을 거쳐 (교과서가 편향됐다는)국민적 컨센서스(consensusㆍ의견 일치)를 만들었어야 한다”면서 “(국정화를) 논의하고 진행하는 과정에 있어 문제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 교과서에 이념적 편향성이 있다면, 국민에게 역사에 대한 편식이 안 좋다는 것을 충분히 납득시킨 후에 국정화냐 검인정 강화냐 논의를 진행했어야 한다. 절차를 제대로 밟아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컸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평가를 해달라”는 질문을 받고서도 비슷한 언급을 했다. 그는 “우리 국민을 더 이상 분열과 갈등에 몰아넣는 쪽이 아니라, 통합을 이끌어내는 쪽으로 정치를 펼쳐나가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국정 교과서 같은 것도 굉장히 조심해야 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지난해 12월에도 한 토론회에서 박 대통령과 관련해 “소통에 문제 있다”고 비판했다.

18일 박 대통령이 단행한 개각과 관련해서도 비판적 언급을 했다. 정 의장은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7개월 만에 물러나게 된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과 유일호 해수부 장관에 대해 “나라를 위해 (장관으로)쓰려고 했다면 최소한 2년 이상 일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20대 총선에 출마할 사람을 입각시키는 것은 맞지 않(았)다는 충정어린 조언을 (박 대통령은) 참고해달라”고 했다.

정 의장은 친정인 새누리당 내에서 진행 중인 공천룰 다툼과 관련,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에 동의한다”“다시는 권력을 가진 사람이 호주머니에 물건 꺼내듯 공천을 주는 작태가 있어선 안 된다”“우선추천지역제는 전략공천과 의미 자체가 다르다” 는 등의 입장을 밝혔다. 모두 김무성 대표와 비박근혜계에 힘을 싣는 발언이었다.

정 의장은 자신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선 “(내게 주어진) 하늘의 뜻이 국회의장이라고 생각하고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정 의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등 3선 이상 16명을 서울 한남동 의장 공관으로 초청해 만찬 회동을 했다. 정 의장 측은 “그 동안 국회 상임위원회별로 여야 의원들을 초청해 왔는데 오지 못한 의원들 가운데 중진만 따로 초대한 것”이라며 “의장 공관을 앞으로 여야 화합의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