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예절도 가르치는 국회

중앙일보 2015.10.20 17:12
기사 이미지
유경준 통계청장이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에서 기간 보고를 마친 뒤 위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유경준 통계청장(왼쪽)이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에서 김낙희 관세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상선 기자]<br>  
기사 이미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권영진 전문위원이 20일 땀을 흘리며 법률안 검토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김상선 기자]

 
"다시 나와서 인사하고 가세요!"

정희수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은 20일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유경준 통계청장이 기간보고를 마친 뒤 인사 없이 자리로 되돌아 가려고 하자 이같이 말했다. 유 통계청장은 최경환 기회재정부 장관, 임환수 국세청장, 관세청장에 이어 네 번째로 연단에 나와 기간 보고를 했다.

기간보고의 내용은 분량이 많아 각 기관의 대표가 의원들에게 간략하게 구두로 브리핑하는 자리다.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는 자리인 만큼 기관 대표들은 최대한 예의를 갖추고 의원들을 대한다. 하지만 유 청장은 이를 무시하고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 없이 자리로 들어가려다 정 위원장의 눈에 띄었다. 유 청장은 약간 겸연쩍은 듯 연단으로 되돌아와 의원들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갔다.

한편, 유 청장의 보고가 끝나고 이어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권영진 전문위원은 구슬같은 땀방울을 흘리며 법률안 검토 보고를 했다. 15분 정도 이어진 보고에서 권 위원의 얼굴은 땀으로 범벅이 됐고 보고서 위에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권 전문위원은 모든 법률안 검토 보고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 손수건을 꺼내 땀을 닦았다.

사진·글=김상선 기자 sskim@joongang.co.kr


사진1 유경준 통계청장이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에서 기간 보고를 마친 뒤 위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2 유경준 통계청장(왼쪽)이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에서 김낙희 관세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3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권영진 전문위원이 20일 땀을 흘리며 법률안 검토 보고를 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